속초의 맛! 설악산도 식후경

봄:영랑호 사진

Sokcho
TASTE TRAVEL

01닭강정골목

바삭하게 튀긴 닭고기에 조청과 청양고추로 만든 소스로 버무린 닭강정은 식어도 파삭파삭해 오래 보관할 수 있고 특유의 고기냄새가 나지 않아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인기이다.
속초관광수산시정의 대표 메뉴 닭강정을 맛보려고 속초를 찾기도 하고 속초를 찾은 이들이 닭강정을 잊지 않고 다시 찾아 시장 활성화에 도움을 줄 정도이다.

오징어순대·아바이순대

02오징어순대·아바이순대

오징어를 통째로 다듬어 씻고 그 속에 찰밥과 무청, 당근, 양파, 깻잎을 넣어 쪄먹는 오징어 순대. 쫄깃하면서도 담백한 맛이 일품일 뿐 아니라, 영양가도 풍부해서 식사 대용으로 충분하다.
각종 채소와 찹쌀 등을 넣어서 만든 아바이 순대와 돼지창자를 구할수 없어 오징어에 각종 주/부식을 넣어 만들기 시작하여 탄생한 오징어 순대의 독특하고 담백한 맛을 느껴보자!
특히 아바이순대는 기존의 순대와 달리 야채가 많이 들어가며, 속초관광수산시장 및 이북 실향민들의 음식으로 유명하다. 드라마 및 예능 프로그램 촬영지로 촬영지로 유명한 청호동 아바이마을에서도 맛볼 수 있다.

물회와 붉은대게

03물회와 붉은대게

여름 음식의 하이라이트는 물회가 아닐까? 물회는 이름 그대로 물에 회를 말아 먹는 음식이다.
제철 해산물과 신선한 채소, 새콤한 육수가 어우러진 물회 한 그릇이면 여름철 더위가 절로 달아난다.
갓 잡아 올린 생선을 날로 잘게 썰어서 파, 상추, 마늘 등의 채소를 올린 뒤 고춧가루 등 매콤한 양념으로 버무린 다음 차가운 육수를 가득 부어 먹는다.
겨울 음식의 하이라이트는 겨울 동해안 별미로 꼽히는 대게다. 대게는 다리가 길쭉하니 대나무처럼 마디가 있다고 해서 붙은 이름이다. 속초의 어부들은 통발이나 그물로 붉은 대게를 잡는다. 붉은 대게를 찔 때 청주나 맥주를 조금 넣으면 비린내가 없어진다고 상인들은 귀띔한다. 동명항, 장사항, 외옹치항, 대포항, 속초관광수산시장 등 어디서나 맛볼 수 있다.

학사평 순두부마을

04학사평 순두부마을

강원도 속초시 노학동 학사평은 설악산 울산바위 아래 펼쳐진 벌판 위에 위치한 경관이 수려한 마을이다.
웅장한 설악산을 배경으로 펼쳐진 벌판에는 논과 밭이 펼쳐지고 도로가에는 마을을 상징하는 순두부촌이 형성되어 있다.
전설속에서 조차 학이 날아오른 설악산의 명당 중 명당으로 손꼽히는 학사평은 속초시와 영서지방을 연결하는 미시령 넘어 바로 첫 번째 마을이며,학사평저수지와 척산온천지구, 인근 콘도밀집지역 등이 연계된 종합 관광 휴양지이기도 하다.
학사평은 미시령 46번 국도로 이어지는 도로변에 80여개의 순두부 식당이 순두부촌을 형성하고 있다. 바닷물을 간수로 하여 그 독특하고 부드러운 맛을 인정받고 있는 학사평 순두부는 마을의 전통이자 자랑이기도 하다.

생선구이촌/싱싱활어촌

05생선구이촌/싱싱활어촌

속초는 삼치, 꽁치, 고등어, 양미리, 도루묵, 메로 등 5~6가지 생선이 종류별로 골고루 통째로 혹은 토막으로 나온다. 생선의 빛깔이 선명하니 신선하다. 바로 이것이 생선구이가 유명세를 타는 이유 중 하나이다. 어부들이 잡은 싱싱한 생선들을 그날 바로 상 위에 올려놓기 때문이다.
생선구이집에서는 속초 앞바다에서 잡힌 생선을 바로 구워 먹을 수가 있어 신선하다는 것이 최대의 강점이다. 한 면이 동해바다와 접해 있어 속초시로 접어들면 비릿하면서도 상큼한 바다 냄새가 먼저 다가온다. 자연산 싱싱 활어를 맛볼 수 있는 단지들이 여러곳에 구성되어 있으므로 어디든지 바닷가 방향으로 가면 된다.